메뉴 건너뛰기

성명서

민주법연이 발표한 성명서 모음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성명]

 

헌법재판소의 이상민 장관 탄핵 기각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2023725, 오늘은 이태원 참사 270일이 되는 날이다. 그리고 헌법재판소는 오늘 오후, 참사에 책임 있는 행전안전부 장관 이상민 탄핵심판 사건에서 재판관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이 사건 탄핵심판청구를 기각한다는 결정을 선고하였다.

 

작년 1029159명의 생명을 잃은 참사가 발생한 지 9개월이 지나는 동안 그 누구도 처벌받지 않았고,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다. 헌법과 법률이 정하고 있는 책무를 지키지 않은 자들이 후안무치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동안 참사는 반복되었다. 그래서 노란색 리본을 달고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던 청년은 이태원참사의 희생자가 되었고, 세월호 참사와 이태원 참사에 책임을 느끼고 모두의 안녕을 빌던 청년은 침수된 지하차도에서 끝내 돌아오지 못하고 말았다. 무릇 잘못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없이는 미래도 없는 법이다. 언제까지 반복할 셈인가? 도대체 얼마나 많은 생명을 잃어야 하는가?

 

헌법 제65조는 행정부와 사법부의 고위공직자에 의한 헌법위반이나 법률위반에 대하여 탄핵소추의 가능성을 규정함으로써, 그들에 의한 헌법위반을 경고하고 사전에 방지하는 기능을 하며, 국민에 의하여 국가권력을 위임받은 국가기관이 그 권한을 남용하여 헌법이나 법률에 위반하는 경우에는 다시 그 권한을 박탈하는 기능을 한다. , 공직자가 직무수행에 있어서 헌법에 위반한 경우 그에 대한 법적 책임을 추궁함으로써, 헌법의 규범력을 확보하고자 하는 것이 바로 탄핵심판절차의 목적과 기능인 것이다.”(2004. 5. 14. 2004헌나1)

탄핵제도의 목적은 고위공직자에 의한 헌법위반행위를 시정하여 헌법을 보호하는 데 있다. 헌재의 판단과 달리 당시 이상민의 직무판단은 현저히 불합리하여 사회적 타당성을 잃을 정도에 이르렀음이 너무나 명백하다. 또한 재난안전법 등에 명확히 규정된 부분의 법을 중대하게 위반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재난에 대한 업무를 총괄할 헌법상·법률상 의무를 위반한 행정안전부 장관 이상민의 탄핵을 기각한 헌법재판소의 결정은 너무나도 참담하다. 국민이 없이 국가는 존재할 수 없고 국민의 생명권은 기본권의 대전제임에 비추어보면 헌법이 무엇인지, 우리가 지켜야 하는 헌법적 가치가 무엇인지 다시 물을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참사 이후 국회의 국정조사와 참사 책임자인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과 정부가 그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진 탄핵심판이 아닌가. 참사의 책임을 묻지 않고 이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없다면 또 다른 참사가 반복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의 이 결정에 더더욱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헌법재판소의 오늘의 결정문은 헌법재판소의 역사에서 부끄러운 결정문으로 영원히 남을 것이다. 국가권력에서 헌법과 법률의 최종 보루 역할을 포기한 헌법재판소에 대해서 이제 국민은 더이상 신뢰를 보낼 수 없으며, 오늘의 결정을 한 헌법재판소의 재판관 유남석, 재판관 이은애, 재판관 이종석, 재판관 이영진, 재판관 김기영, 재판관 문형배, 재판관 이미선, 재판관 김형두, 재판관 정정미를 부끄러운 이름으로 영원히 기억할 것이다. 헌법재판소의 이상민 장관 탄핵 기각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오늘의 이 분노와 참담함을 담아 이태원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지는 그 날까지 민주주의법학연구회는 유가족 및 여러 단체와 함께 지치지 않고 연대할 것이다. 아울러 무너진 헌법질서를 회복하고 생명을 존중하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

 

 

2023. 7. 26.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최근 수정일 조회 수
공지 [성명서] 이태원참사 특별법 거부가 헌법가치 훼손이다! (2024. 1. 31.) 최한미 2024.01.31 2024.02.01 186
166 [성명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폐지안' 의결을 규탄한다! (2024. 5. 1.) file 김영남 2024.05.02 2024.05.02 50
165 [의견서] 국가인권위원회 소위원회 안건 처리 규정 개악시도에 대한 의견서 제출(2023. 11. 6.) file 최한미 2023.11.06 2024.01.31 121
164 [성명서] 10·29 이태원 참사 1주기, “불러도 대답 없는 그 이름”들을, 우리는 잊지 않았고, 또한 잊지 않을 것이다.(2023. 10. 29.) file 최한미 2023.10.29 2023.11.06 145
» [성명서] 헌법재판소의 '이상민 장관 탄핵 기각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 (2023. 7. 26.) file 최한미 2023.07.26 2023.11.06 246
162 [의견서] (기자회견 7/12, 수, 오전 11시 / 헌재 앞)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탄핵 관련 연구자 및 법률가 의견서 연명 file 최한미 2023.06.30 2023.07.26 182
161 [의견서] 강원도교육청 징계교사 3인의 인사발령에 대한 변호사 의견서와 법학교수 의견서 강원도교육청제출(2023. 5. 22.) file 최한미 2023.05.22 2023.06.30 125
160 [논평] (윤석열정부 1년에 부쳐) 그런 대통령은 필요 없다. file 최한미 2023.05.10 2023.07.26 157
159 [입장문] 의정부지검의 삼표그룹 정도원 회장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 기소에 대한 입장문 최한미 2023.04.03 2023.04.03 145
158 [성명서] 역사를 잊으라’는 윤석열 정부는 도대체 누구의 정부인가? (2023. 3. 7.) file 최한미 2023.03.07 2023.03.07 165
157 [공동성명] 정부의 건설노조 탄압을 규탄하며, 현장을 바꿔온 건설노조의 투쟁을 지지한다. 최한미 2023.02.28 2023.02.28 68
156 [공동성명] 국정원 주도의 대공합동수사단 출범 반대한다 최한미 2023.02.07 2023.02.07 80
155 [공동성명] 윤 대통령은 ‘대공수사권 이관 재검토’ 철회하라 최한미 2023.01.27 2023.01.27 72
154 [공동성명] 윤석열 정부의 전방위적인 노동탄압을 강력 규탄한다 file 최한미 2023.01.20 2023.01.27 67
153 [공동성명] 긴급규탄성명_노골적인 공안통치의 시작인가! 노동자의 공식조직인 민주노총에 대한 국정원의 압수수색 규탄한다! file 최한미 2023.01.18 2023.01.27 80
152 [공동성명] 대공수사권 부활 노리는 국정원의 퇴행 규탄한다 file 최한미 2023.01.18 2023.01.27 73
151 [의견서] 법조인·법학자 세월호참사 해경지휘부 2심 재판에 대한 엄벌 촉구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file 최한미 2023.01.18 2023.01.27 64
150 [의견서] 국가보안법 제2조 및 제7조의 위헌성과 국가보안법 폐지의 당위성 -국가보안법의 위헌 여부에 대한 민주주의법학연구회 의견서- file 최한미 2022.09.07 2023.01.18 128
149 [성명서] 박근혜 특별사면 결정에 반대하며, 문재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한다! file 김영남 2021.12.25 2022.09.07 156
148 [성명서] 공공갈등에 관한 경찰의 정보 수집에 반대한다! file 김영남 2021.06.22 2021.06.22 13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