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자유토론방은 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익명으로 자유로운 토론이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6268
2011.01.28 (16:04:33)
지난해 경남 창원 22살 남성이 12살 가출소녀를 성폭행한 혐의로 원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 그리고 오늘 인터넷기사문에 원심 징역 3년 선고를 깨고 2년으로 선고 받았다는 이야기가 올라왔다.

우리나라 HIV 에이즈 예방법에 따르면 혈액, 수입혈액제제, 장기, 조직, 정액 또는 매개체를 유통 판매하거나 사용한 자, 전파매개행위를 한 자는 징역 3년 이하에 처한다고 되어 있다.

그 법에 따르면 성폭행 혐의 감염인 남성에게 바르게 처벌 한 것이 맞다.
하지만 상대 성폭행 피해자 여아는 12살밖에 안 되는 미성년자였다.

에이즈라는 질병을 둘째 치고 또는 성폭행인지 아니면 합의하에 관계를 가졌나 하는 의문을 뒤로 한 채 미성년자와의 성관계는 법적으로 확실하게 처벌 대상이다.

이 기사문을 보고 많은 이들은 판사가 제 정신이 아니다. 우리나라 법은 썩었다.
그 감염인 남성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 하고 있다.

하지만 어느 이는 이런 짤막하고 자극적인 내용만 보고 그 일을 섣불리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을 한다. 피해 여 아동은 당시 가출상태였으며 그들 사이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고 성추행, 폭행 법을 악용하는 사례도 있기 때문이라고 다른 이들과 다르게 객관적으로 이 사건을 바라보고 있었다.

대부분 사람들은 이 기사를 보고 욕을 먼저 한다 그리고 숨죽이며 조용히 살아가는 인권에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HIV 에이즈 감염인들까지 같이 매도해서 욕을 할 것이다.
그것이 안타깝다.

에이즈라는 질병이 나타나고 긴 세월을 흐르는 동안에도 이 질병은 게이병이고 걸리면
인생이 끝나고 죽는다라는 악질적인 편견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

HIV 에이즈는 죽는 병도 아니고 쉽게 전염되지 않으며 게이들만 걸리는 병도 아니다.
감염사실을 알게 된 후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이 병으로 인해서 죽는 일 따윈 없다.

언론 매체들은 만성질환 질병 에이즈를 가지고 선정적으로 가십거리로서 기사화하고 보도하는 태도를 고쳐야 할 것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병으로 인해 몸이 아프기 보단 사람들의 시선을 두려워하며 마음에 상처를 입고 살아가는 HIV 에이즈 감염인들이 걱정스럽다.

한 발자국 조금씩 세상으로 나오려는 HIV 에이즈 감염인들을 다시 움츠려 들게 만들고 악질적인 편견을 조장시키는 이런 기사는 자세한 내용이 아니라면 함부로 기사화하지 말아야한다.

경남 창원 12살 여아 성폭행 혐의로 원심 3년 선고를 깨고 2년을 선고 받은 감염인 남성에 대해서 “에이즈”가 중심이 아닌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중심으로 언론 매체들이 기사를 쓰고 사람들이 바라봐주었으면 한다. 그리고 다른 죄 없는 HIV 에이즈 감염인들까지 매도해서 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312 <제4회 인권+법률 캠프 참가자모집>정의가 없는 대한민국, 시대와 호흡하는 법률가가 되자! 파일
인권+법률 캠프
6966 2011-07-08
311 후천성 인권결핍 사회를 아웃팅하다
CrossK
12545 2011-07-06
310 뉴욕에 있는 저자와 화상 강연으로 만나요! (내일 낮 12시)
도서출판갈무리
9521 2011-06-24
309 미친등록금 해결책은 무엇인가?
조승현
50789 2011-06-11
308 HIVAIDS 국제연대에 대한 LGBT의 참여와 아이캅 간담회
CrossK
5983 2011-05-19
307 평등사회노동교육원(준)의 회원으로 참여해 주십시오! 파일
평등사회노동교육원(준)
5835 2011-05-13
306 정신대 할머니들의 차 茶 소풍
kijihd
6416 2011-04-28
305 평등사회노동교육원(준)의 회원으로 참여해 주십시오! 파일
평등사회노동교육원(준)
6051 2011-04-26
304 [화제의책] 『인지자본주의』(조정환 지음) - 영혼까지 노동하는 시대의 『자본론』
갈무리
6837 2011-04-21
303 한국의 현시국에 대한 예언서 해설
대한인
5812 2011-04-17
302 [ 성 명 서 ]‘기존 교원 외 교원’ 조항 삭제하고 교원지위 온전히 회복하라!
대학교육정상화투본
4768 2011-04-12
301 [통일과평화] 제 3집1호 원고를 모집합니다.
서울대통일평화연구소
5369 2011-04-04
300 [함께해요!]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 참여를 제안합니다!! 파일
420공투단
5890 2011-03-14
299 2011년 한국철학사상연구회 철학 강좌 안내
한철연
5701 2011-03-05
298 인권 창작 연극 <꽃피는 포장마차> 3월 4일 8시 개업합니다. 그의 커밍아웃을 축하해주세요.
맥놀이
5907 2011-02-24
297 2011년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 봄강좌 개강
참여연대 아카데미
5811 2011-02-24
Selected 경남 창원 20대 에이즈 남성 12살 여아 성폭행
crossk
6268 2011-01-28
295 희망연대노조 한국이콴트글로벌원지부 투쟁
한국이콴트글로벌원
4667 2011-01-19
294 맥놀이의 <꽃 피는 포장마차>와 함께 할 자원활동가를 모집합니다!
맥놀이
6414 2011-01-14
293 통일민중연대
자통민
6481 2011-01-09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