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법학

민주법연의 간행물인 민주법학의 원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자료,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박근혜 - 재벌총수를 감옥으로 대행진", 민주법학 제63호 (2017.3), 275-276쪽. 


자료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박근혜-재벌총수를 감옥으로 대행진

 

지난해 623, 월계동의 한 빌라 3층에서 에어컨 실외기를 수리하던 삼성전자 서비스 기사가 난간에서 떨어져 숨졌다. 그의 가방에는 먹지 못한 도시락이 있었다. 한 건이라도 빨리 수리를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었기 때문에, 그는 도시락도 못 먹고 난간에 매달렸다. 삼성은 자신과 무관한 일이라고 했다. 석 달 뒤엔 SK브로드밴드 하청노동자가 비오는 날 전봇대에서 떨어져 죽었다. 엘지전자, 엘지유플러스, 태광티브로드 케이블 설치기사도 죽음을 피해갈 수 없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인 2013128, 기아자동차 비정규직 해고자 윤주형은 목을 매달았다. 하루도 남 밑에서 일해보지 않은 자가 대통령이 된 시대, 그는 세상에 나오는 건 누구나 평등해도 사는 일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박근혜 당선 이후 여섯 번째 죽음이었다. 현대차 박정식, 삼성전자서비스 최종범과 염호석, 포스코 양우권, 유성기업 한광호까지 비정규직과 해고노동자의 죽음은 멈추지 않았다.

 

재벌과 권력의 굳건한 카르텔은 흔들림이 없는 듯 보였다. 몸을 던져 저항하고, 하늘 꼭대기에 올라 외치 함성은 민주화된 시대, 미련한 짓이라고 손가락질 받았다. 시민들은 붉은 머리띠를 맨 노동자들을 외면했다. 하지만 미련스럽게도 노동자들은 멈추지 않았다. 오르고 또 올랐고, 싸우고 또 싸웠다. 그리고 마침내 권력과 재벌의 검은 거래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100일 동안 피어오른 1100만 촛불은 끝 모를 권력을 휘두르던 자들을 줄줄이 감옥에 가뒀다. 하지만 재벌만은 예외였다. 선출되지 않고 대를 이어 세습되는 권력은 여전했다. 재벌에게 면죄부를 주고, 노동자들에게 법의 이름으로 사법살인을 저지른 건 조의연 판사만이 아니다. 민주주의와 평등을 집어삼킨 재벌이라는 괴물을 이대로 두고서는, 누가 대통령이 된들 또 다른 정경유착의 시작일 뿐이다.

 

우리가 오늘 이 자리에 선 이유다. 새로운 사회의 시작은 괴물을 잡아 가두는 일이다. 이재용 정몽구 최태원 구본무 신동빈을 정의와 평등의 이름으로 감옥에 보내는 것이다. 하지만 재벌 총수를 감옥에 가두는 것은 출발일 뿐이다. 박근혜 이후 세상에서도 돈 때문에 삼성전자의 서비스 노동자가 난간에서 떨어져 죽는다면, 법원이 정규직이라고 판결한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한다면, 그런 세상은 또 다른 박근혜 세상일 뿐이다.

 

아무리 일해도 돈 한 푼 저축할 수 없는 최저임금, 회사 마음대로 해고하고 비정규직으로 만드는 사회를 바꿔야 한다. 1100만 촛불이 만들어놓은 민주주의 시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리고 정리해고제와 비정규직법을 없애는 일은 지금 바로 국회에서 시작할 수 있다. 지방정부에서부터 박근혜 적폐를 해소할 수 있다.

 

삼성에서 법원으로, 국회에서 청와대로 향해 걷는 행진, 우리는 오늘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는다. 촛불을 든 당신과 함께 새로운 세상을 위해 함께 걷는 발걸음이다.

 

201728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박근혜-재벌총수를 감옥으로 대행진 준비위원회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민주법학 자료실 예전 데이타 관련 2019.08.10 28
» 자료: 새로운 세상, 길을 걷자. 박근혜 - 재벌총수를 감옥으로 대행진 file 2017.03.13 7
1021 자료: 오늘 받을 벌, 내일로 미루지 마라 file 2017.03.13 15
1020 자료: 헌법질서 파괴한 박근혜는 퇴진하라 file 2017.03.13 127
1019 Why Select Teeth Whitening? 2017.01.31 0
1018 민주법학 제62호 원문파일 업로드 공고 2016.11.12 76
1017 민주법학 제62호 차례 2016.11.11 1678
1016 권두언: 박근혜 헌법체계범죄의 단죄 너머 (오동석) file 2016.11.11 255
1015 [특집: 불안정노동과 노동법의 관제] 파견노동 및 현행 파견법의 문제점과 법적 과제 (조경배) file 2016.11.11 174
1014 [특집: 불안정노동과 노동법의 관계] 파견노동 금지규제의 필요성과 법적 과제: 일본 파견법 30년의 폐해와 노동권 파괴 (와키타 시게루) file 2016.11.11 87
1013 [특집: 불안정노동과 노동법의 관계] 비정규직 단체교섭권 행사에 대한 형사처벌의 부당성: 서울남부지법 2016.6.2, 2016고합505 비판을 중심으로 (윤애림) file 2016.11.11 717
1012 논문: 한미간 사드(THAAD) 배치 합의와 이에 대한 국회의 동의 필요성 (송기춘) file 2016.11.11 597
1011 논문: 집회 및 시위로 인한 경찰의 손실에 대한 불법행위법 적용의 문제점: 영미법상 municipal cost recovery rule 및 fireman’s rule의 시사점 (김제완) file 2016.11.11 947
1010 논문: ‘주권자적 인간’에 관하여: 대의제와 직접민주제의 매개를 위한 개념 (강경선) file 2016.11.11 868
1009 논문: 견해상 이익충돌 (하정철) file 2016.11.11 866
1008 논문: 해킹사고의 사법적 평가에 대한 비판: 소위 ‘옥션’ 판결에 대한 평석을 중심으로 (오길영) file 2016.11.11 62
1007 논문: 대법원 상고사건 처리의 실제 모습과 문제점 (박시환) file 2016.11.11 757
1006 논문: 삼성의 재벌승계 논죄: 에버랜드와 SDS 사건의 배임 유죄 판결 및 법리 논쟁 비평을 중심으로 (박지현) file 2016.11.11 434
1005 논문: 일본 민주법학의 현황과 시사점 (이경주) file 2016.11.11 394
1004 번역: 독일에서의 물대포 사용: 이론과 실제 (디이터 라이헤르테) file 2016.11.11 77
1003 번역: 영국의 물대포 활용 사례 (샘 호크) file 2016.11.11 3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