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9875
2005.12.28 (13:42:56)
서글픈 얘기입니다. 북한만이 아니고 모든 개발도상국의 국민들이 겪는 서러움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첨가하고 싶은 것은 사회주의적 체제를 취하는 나라들이 대개 해외에 나가있는 자국민의 송금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아마티야 센이 칭찬하는 인도의 케랄라 주의 경우도 그렇다고 하고, 쿠바의 경우도 그렇다고 들었습니다. 사회주의 체제가 세계의 자본주의 경제에 의존하지 않을 수 없는 역설을 보는 듯합니다.
-----------------------------------------------------------------


<北여성들, 열악한 체코 공장서 노예 생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 체코에 파견된 수백명의  북한  출신 젊은 여성들이 열악한 시설의 의류ㆍ피혁 공장에서 노예와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7일(이하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외화벌이의 일환으로 노동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체코에 수백명의 여성 인력을 송출하고  있지만 이들 대부분이 오지에 있는 열악한 시설의 공장에서 엄격한 감시아래 혹사당하고 있다는 것.

    지난해 유럽연합(EU)에 가입한 체코에 북한 인력이 이같이 유입되고 있는 것은 지난 1989년 일어난 `벨벳혁명' 이전 공산국가간에 이뤄졌던 교류로 회귀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현재 체코 노동부는 6곳에 모두 321명의 북한 출신 여성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는데, 이들은 엄격한 감시아래 집단 생활하고 있고 이들이 받는 평균 260 달러의 월급은 일부분을 제외한 거의 모두 북한 당국으로 보내지고 있다.

    이들의 기숙사 방에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사진이 걸려있으며 유일한  오락거리라고는 북한에서 보내온 선전 영화와 신문을 보거나 가끔 기숙사 뜰에 나가  거니는 것에 불과한 등 감옥과 마찬가지라는 것.

    프라하에서 서쪽으로 20마일 떨어진 인구 200명의 작은 마을  젤레즈나에  있는 단체복 제조 공장의 경우 폐교한 초등학교를 개조해 만든 곳에서 일하는 종업원  대부분이 북한 출신 여성이다.

    희뿌연한 창문 속으로 덜그럭 거리는 재봉틀을 만지고 있는 평양 출신의 한  젊은 여성은 "행복하지 않아요. 대화할 상대가 없는데다 집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외롭다"고 말했다.

    더구나 이들 여성은 영화관람료 등 각종 명목으로 떼이고 손에 쥐는 월급이 20~30 달러에 불과하며 한푼이라도 아껴 가족들에게 가져가기 위해 식료품 등을 구입하는데 10 달러도 채 쓰지 못하는 등 헐벗은 삶을 살고 있다.

    이처럼 노예와 같은 삶을 살지만 북한내에서 1 달러도 모으기 힘든 여성들은 그나마 몇푼이라도 쥘 수 있는 해외에 나가기 위해 기를 쓰고 있다.

    프라하 주재 외교관으로 있다 2002년 남한으로 귀순한 김태산씨는 "이곳은 21세기의 노예 수용소"라며 "1998년 공장 설립을 도왔고 근로자들의 임금을 모아 본국으로 보내는 일을 맡았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어 "이들 여성은 한푼이라도 모아 가족들이 기다리는 고국에 가져가기 위해 거의 돈을 쓰지 못한채 굶주리고 있었다"며 "현장을 함께 방문했던 아내는  여성들의 생리불순, 변비, 유방 위축 등을 보고 안타까워 했었다"고 말했다.

    한 체코 관리는 "북한 여성들은 말썽을 일으키지 않고 조용히 일만  하고  있어 그들이 존재하는 지 조차 모를 정도"라며 "이들은 대부분 20대 중반의 나이"라고 말했다.

    한편 체코는 젊은이들이 높은 임금을 좇아 서유럽으로 빠져나가면서 심각한  인력난을 겪으면서 현재 약 20만명의 외국 노동 인력이 유입된 상태이며 북한  전문가들은 러시아와 리비아, 불가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앙골라 등 해외에 나가 있는  각종 북한 인력이 1만~1만5천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isjang@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isjang/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5/12/28 04:38 송고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14 국정원 "98년이후 위폐여부 아는 바 없어"
정태욱
10139 2006-02-02
513 DJ의 미국에 대한 쓴소리
정태욱
11429 2006-02-01
512 부시, 국정연설-북한관련
정태욱
11401 2006-02-01
511 노무현-부시, 신년회견서 '위폐' 인식차 뚜렷
정태욱
12118 2006-01-27
510 북.중 '전략적' 관계 전환 주목
정태욱
12523 2006-01-26
509 美백악관 "北 회담 복귀 일부 징후"
정태욱
9359 2006-01-26
508 주한미군 '전략적 유연성' 합의 배경과 전망
정태욱
9512 2006-01-20
507 박경서 대사 "유엔 北인권 정치적 악용"
정태욱
12484 2006-01-20
506 휴먼라이츠워치의 2006년 세계인권보고서
정태욱
10798 2006-01-20
505 <김정일 방중 결산> 北 발표문 요지
정태욱
9904 2006-01-19
504 북핵 6자회담 이른 시일내 재개될 듯
정태욱
10087 2006-01-18
503 북, 위폐연루자 '일정조치' 용의 밝혀
정태욱
9758 2006-01-18
502 김정일의 중국 방문과 개혁 개방
정태욱
11660 2006-01-18
501 한국, 美에 한반도평화 3자회담 제의
정태욱
11290 2006-01-18
500 우여곡절의 11년 KEDO경수로사업
정태욱
18719 2006-01-09
499 北 `미 위폐자료 사실아니다' 공식 언급
정태욱
10884 2006-01-09
498 송민순 "위폐문제 미.북.중이 해결해야"
정태욱
9863 2005-12-28
497 "노동대가 지불방식 다양화해야"<北교수>
정태욱
10683 2005-12-28
Selected 北여성들, 열악한 체코 공장서 노예 생활
정태욱
9875 2005-12-28
495 <인터뷰> 존 유 캘리포니아 버클리대 법대교수
정태욱
11462 2005-12-2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