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자유토론방은 로그인을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익명으로 자유로운 토론이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356
2016.03.19 (17:45:42)

2016_43final.jpg


제주4.3항쟁 68주년 기념강연에 모십니다.

제주4.3항쟁 68주년이 다가옵니다.

아시다시피 4.3특별법이 제정되어 4.3이 공식적인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게 15년 전입니다.

특별법에 따라 진상조사가 이루어지고 국가권력에 의한 참혹한 인권유린과 대량학살의 진상이 있는 그대로 밝혀졌습니다. 희생자들은 '공산폭동에 가담한 죽어 마땅한 역적'이라는 낙인을 벗었습니다. 대통령이 국가의 과오에 대해 공식 사과했고, 반세기 동안 숨죽여 살아야 했던 유족들은 비로소 어깨를 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4.3은 역사적으로 한 매듭이 지어졌지만 애초부터 이 매듭은 끝이 아니었습니다.

분단에 반대하고 반민주적 억압에 저항한 정당한 항쟁으로서 역사에 자리매김하는 일은 후일로 미루어졌습니다. 가해자의 책임은 화해와 상생이라는 이름으로 덮어졌고, 피해에 대한 배보상도 논의에서 배제되었습니다. 더구나 화해와 상생이라는 구호에도 불구하고 무장대 간부들은 4.3평화공원에 위패조차 안치되지 못했습니다. 보고서에 미국의 책임이 언급되었지만 그 책임을 묻기 위한 어떤 조치도 없었습니다.

그런데다 가해편에 섰던 극우세력들은 "공산게릴라에게 면죄부를 주고 국군과 경찰을 양민 학살범으로 정죄하였다고 강변하며 계속해서 소송전을 벌여왔습니다. 그리고 소송이 모두 실패로 돌아가자 이제는 무장대 수괴급에 대해 재심사를 해서 4.3공원에서 불량위패를 철거해야 한다고 선동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이러한 생떼를 받아들여 재심사를 지시했다가 유족과 제주도민들이 반발하자 총선 이후로 미루어놓았습니다.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강행한 국정교과서에 4.3이 어떻게 실리게 될지도 걱정입니다.

내후년이면 70주년을 맞는 4.3의 현주소입니다.

그래서 4.3은 아직도 잠들 수 없습니다. 역사를 거꾸로 돌리려는 자들에 맞서 그동안의 성과를 지켜야 합니다. 남겨진 과제들도 언제까지 미루어 둘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의 성과는 유족과 제주도민의 노력과 더불어 전국의 양심세력이 힘을 모은 결과였습니다. 70주년을 앞두고 다시 한번 그런 연대의 힘을 모아나갔으면 합니다.

그 출발점으로 4.3항쟁 68주년을 맞아 기념강연을 엽니다.

강사인 김종민 선생님은 제주신문과 제민일보에서 4.3특별취재반으로 4.3의 참상을 널리 알리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4.3은 말한다>(6) 집필에 참여했고, 국무총리 산하 제주4.3위원회의 전문위원으로 <제주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제주4.3사건 자료집>을 편찬했습니다. 그리고 제주에 있는 4.3평화기념관 전시물의 패널을 작성한 분이기도 합니다.

그 동안 서울에서도 매년 4.3항쟁 주간에 제주인들을 중심으로 소규모 행사를 해왔습니다.

이번에는 제주인뿐 아니라 시민사회단체와 각계인사들께도 널리 알려서 함께하는 자리로 만들고자 합니다.

총선과 세월호 2주기 등 여러가지로 바쁜 시점이지만 마음을 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372 [새책] 『영화와 공간 ― 동시대 한국 다큐멘터리 영화의 미학적 실천』(이승민 지음)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53 2017-10-20
371 ★ 암살될 북한 김정은
天命
47 2017-10-03
370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58 2017-09-26
369 2017년 세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피스캠프
118 2017-07-23
368 ★제16기 청년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함께 들어요! 파일
인권
326 2017-07-11
367 ★안녕하세요? 제16기 청년인권학교를 엽니다!!!!!!!!!!! 파일
인권연대
67 2017-07-03
366 [피스캠프] 2017년 태국/유럽 여름방학 프로그램 종합안내
피스캠프
39 2017-06-29
365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3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4 2017-06-15
364 안녕하세요? 인권연대입니다. 제7기 청소년인권학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파일
인권연대
24 2017-06-13
363 제16기 청년 인권학교 "인권을 배우자, 그리고 행복해지자!"
인권연대
32 2017-06-08
362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갈무리
43 2017-05-22
361 한국의 현 시국상황과 천지개벽
대한인
105 2017-02-22
360 15기 청년 인권학교를 소개합니다.
인권연대
105 2017-01-13
359 [초청] 사회적파업연대기금 5주년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파일
사파기금
509 2016-07-09
358 [공지 - 사파의 5차 작은 희망버스] 파일
사파기금
162 2016-06-29
357 [공지] 제 13회 사파포럼-총선과 선거민주주의를 보는 노동계급의 시선 파일
사파기금
411 2016-03-23
Selected 제주4.3항쟁 68주년 기념강연에 모십니다. 파일
육지사는제주사름
356 2016-03-19
355 [3월 사파동행- 하이텍알씨디코리아편] 파일 (1)
사파기금
349 2016-03-15
354 가난이 조종되고 있다:합법적 권력은 가난을 어떻게 지배하는가?
명태
1169 2015-11-24
353 풀무원을 혼내주세요 ~~~~~~!!!!!
화물노동자
783 2015-09-12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