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14368
2006.12.20 (00:23:41)
ㅂㄴ미다북한의 군축회담의 주장은 북도 이제 핵보유국이 되었으니, 예전의 미소가 군축회담을 하였듯이, 북미도 그렇게 할 수 있다는 얘기지만, 이는 순전히 논리적인 얘기일 뿐, 실제 북한의 핵보유 상황을 감안하면 북한의 핵감축은 핵포기와 같은 것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지난 4차 6자회담의 합의사항에서도 이는 분명히 핵포기와 그에 대한 상응조치에 대한 회담이라는 것이 정해져 있는 것이므로, 단순히 '감축'에 대한 논의는 의제상 맞지 않게 됩니다.

아래는 그에 관한 해설기사입니다.

<6자회담> 北, 핵군축 회담 거론 배경

    (서울=연합뉴스) 김두환 기자 = 북한이 13개월만에 재개된 6자회담에서 핵군축 회담 문제를 거론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18일 6자회담 1차 전체회의 수석대표 연설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며 북한의 최종목표라면서, 다만 조건이 성숙되지 않은 현 단계에서 핵무기 문제 논의를 하고자 할 경우 핵 군축회담 진행 요구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건이 성숙돼야 현존 핵 프로그램 포기를 논의할 수 있다면서 ▲미국 내 대북 적대시 법률적.제도적 장치 철폐 ▲유엔제재 등 모든 제재 해제 ▲경수로 제공과 완공시까지 대체에너지 공급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이번 회담에서 핵 군축 회담 문제를 거론하고 나선 것은 회담 자체를 핵 군축 회담으로 끌고 가겠다는 의도라기 보다는 북한의 회담 입지를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북한 입장에서 볼 때 미국이 인정하던 안 하던 이미 '핵 보유국'인 만큼 핵  폐기 과정에서 그에 합당한 보상을 받아 내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나아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서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 근원인 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가증되는 미국의 핵위협을 청산하고 북한과 유관국 사이에 신뢰관계가 수립돼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는 점에서 미국과 수직적 관계가 아니라 수평적 관계에서 핵문제를 풀어 나가야 한다는 점도 지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는 김 부상이 '조건이 성숙되지 않은 현 단계'라고 전제를 한 데다 미국에 대해 '요구 조건'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정부 당국자도 북한 기조연설에 대해 "회담 개시국면에 자기들에게 유리한 방법으로 최대치를 가장 강한 방법으로 요구하는 것이 북한의 협상방식이며 오늘도 그대로 나왔다고 보면 된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군축회담 언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그동안 여러 차례 거론해왔다.

    북한 외무성은 6자회담 무기한 불참과 핵무기 보유를 전격 선언한 '2.10  성명'한 달 후인 지난해 3월 "이제는 6자회담에서 동결과 보상과 같은 주고받기 식의  문제를 논할 시기는 지나갔다"며 "우리가 당당한 핵무기 보유국이 된 지금에 와서 6자회담은 마땅히 참가국들이 평등한 자세에서 문제를 푸는 군축회담으로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은 핵 실험 후 공개적으로 핵 군축 회담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 러시아의 유력통신사들을 통해 미국의 한국 내 핵무기 배치를  거듭 주장하는 등 공세를 편 바 있다.

    어쨌든 북한이 6자회담을 핵 군축 회담화 하려 할 경우 난관이 조성될 것은  분명하다.

    백학순 세종연구소 남북관계연구실장은 "군축회담이라는 표현 자체에  너무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며 "핵무기를 보유했으니 폐기 과정에서 '완벽한  조건'을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dhki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6/12/18 17:26 송고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554 <北신년사> 공동사설 全文
정태욱
9596 2007-01-02
553 김정일 "폐쇄경제 NO..외국서 사다써라"
정태욱
12452 2007-01-02
552 <6자회담> 北, 美수정안 어떻게 평가할까
정태욱
12785 2007-01-02
551 <6자회담> 끝내 못 넘은 BDA 암초와 해결의 기미
정태욱
10948 2007-01-02
550 <6자회담> 다시 등장한 北 경수로 요구
정태욱
12417 2006-12-20
Selected <6자회담> 北, 핵군축 회담 거론 배경
정태욱
14368 2006-12-20
548 2005년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 (소위 9.19 공동성명)
정태욱
13913 2006-12-20
547 평택미군기지사업 연기에 대한 참여연대의 성명서
정태욱
11783 2006-12-15
546 북한 중립화 혹은 한반도 중립화
정태욱
12119 2006-12-15
545 국가인권위원회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
정태욱
10933 2006-12-14
544 KEDO 경수로 사업종료 협약 발효
정태욱
13807 2006-12-14
543 KEDO 경수로 부활 가능성 있나
정태욱
13310 2006-12-14
542 '평화의 섬 제주' 해군기지 건설 타당한가? 토론회
정태욱
10832 2006-12-10
541 미 북한인권위원회의 탈북자 보고서
정태욱
11378 2006-12-09
540 개성공단 임금 문제 어떻게 봐야 하나 (고려대 김연철 교수)
정태욱
12041 2006-12-07
539 평화법학의 풀이 필요합니다.
정태욱
13267 2006-12-06
538 대북 의료지원 10년 유진 벨 재단의 린튼
정태욱
10783 2006-11-29
537 인요한(존 린튼) [1]
정태욱
21327 2006-12-06
536 北신문 "기근 들어 망한 나라 없다"
정태욱
11568 2006-11-28
535 국제적십자사, 北과 기아 구호 협정 체결
정태욱
12022 2006-11-28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