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9741
2004.03.15 (18:46:31)
막무가내인 부시에게도 어떤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

盧ㆍ부시, 6자 회담전 에너지지원 조율


    (뉴욕=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노무현 (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핵 문제에 관한 6자 회담이 개최되기 전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포기를 전제로 한 에너지 지원 방안을 조율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그 동안 대북 에너지 지원 방안은 한국과 중국, 러시아가 주도적으로  제안하고 미국은 이를 `양해'한다는 정도의 소극적 태도를 보였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으나 타임스 보도는 오히려 미국이 이같은 대북 제안을 배후에서 주도했음을 시사해 주목을 받고 있다.

    타임스는 6자 회담의 경과와 향후 전망에 관한 이 기사에서 미국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부시 대통령은 지난 2월 6자 회담 한국 대표단이 선(先) 핵폐기 약속을 전제로 대북 에너지 지원 제안을 하겠다는 뜻을 확실히 해두기 위해 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미국 행정부 관리는 "결국 이 제안은 부시 대통령이 원했던 것과 정확히 일치하는 방법으로 북한에 전달됐다"면서 "그것(지원대상 에너지)은  막대한  양이었다"고 덧붙였다고 뉴욕 타임스는 전했다.

    미국이 북한의 핵 폐기시 에너지 지원 방침을 정하고 한국 대표단을 통해  이런 의사를 밝혔다는 보도는 과거에도 있었지만 양국 대통령이 6자회담 직전에 직접  전화통화를 하고 이 문제를 조율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는 처음이다.

    청와대는 지난달 19일밤 (한국시간) 두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2차  6자회담이 실질적 진전을 이뤄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전기가 마련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으나 대북 에너지 지원 문제를 논의했다고 언급치 않았다.

    뉴욕 타임스 보도대로라면 미국이 지금까지 알려졌던 것보다는 북한의 핵포기를 전제로 한 에너지 지원에 적극적인 입장인 것은 확실하지만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핵 폐기라는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화가 없어  에너지 지원을 고리로 북핵 문제가 극적인 돌파구를 열 수 있게 될 지는  여전히  불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타임스는 이 기사에서 부시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2차 6자 회담에서  합의된 실무그룹 회의의 의제가 여전히 불확실하고 4월이나 5월까지는 개최되지  못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행정부 내에서 그 동안 북한과 한 대화 성과와 실무그룹 회의가 진전을 이룰 수 있을 지에 관해 이견이 맞서고 있다면서 이를 둘러싼 강온파 진영의  견해를 소개했다.

    실무그룹 회의의 전망에 대해 비관적인 관리는 북한이 더욱  자유롭게,  유연한 입장에서 핵문제를 논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실무그룹 회의가 제안됐지만  "이런 전제는 잘못됐다"면서 "북한이 고위급 회의에서 유연성을 보여주지  못하는  마당에 하위 관리들에게 이런 역할을 맡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행정부 내 강경파는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포기 약속을 이끌어내지  못한  것이 가장 큰 실망거리라고 지적했다. 반면 온건한 접근법을 지지하는 측은  6자  회담의 나머지 참가국이 북한이 핵포기 약속을 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도록 했다는 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같은 의견을 대변하는 고위 관리는 6자회담 절차가 "사람을  녹초로  만드는" 어려운 과정이라고 설명하면서 "사소한 진전이라도 진정한 승리라고 말할 수 있으며 우리는 조금씩 전진해 간다"고 밝혔다.

    cwhyna@yna.co.kr
(끝)



2004/03/15 07:17 송고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