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12742
2005.11.07 (13:12:44)
김현종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이 개성공단의 경제적 의의에 대하여 평가한 대목입니다.

남북의 결합과 소통이 분명 남과 북 모두에게 이로울 것임은 틀림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이로움은 단지 경제적인 이해관계만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치 또 사회문화적 차원까지 넓혀질 수 있을 것입니다.


<"개성공단에 조그만 통일 이뤄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북한 개성공단에서 조그만 통일이 이뤄지고 있
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6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각료회의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김현종 외교
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최근 자신의 개성방문 소감을 짤막하게 `통일'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김 본부장은 통상전문가답게 정치적 의미와는 별도로 경제.통상적  측
면에서도 개성공단이 "한국기업들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대안의 근거로 "개성공단 물품은 한국산보다 가격이 60%나 저렴하고  중국
보다는 40%나 싸다", "중국 근로자의 평균임금은 110달러인데 비해 개성공단 근로자
의 월급은 57달러50센트에 불과하다"고 제시했다.

    기업들이 리스크를 분산시키기 위해 투자를 다변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성공단
이 "적합한 투자대상"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향후 개성공단의 규모가 엄청나게 커질 수 밖에 없다는게  김  본부장의
전망이다.

    그는 "현재는 15개 업체가 시범적으로 들어가 있지만 앞으로는 200여만평  부지
에 2천개 공장이 세워져 70만 근로자가 일하게 된다"면서 "관련 서비스업까지  진출
하면 20만∼30만개의 일자리가 더 창출돼 가족까지 합치면 300만명이 연관이  된다"
고 예측했다.

    특히 김 본부장은 우리나라가 싱가포르, 유럽자유무역연합(EFTA)은 물론 동남아
국가연합(ASEAN)과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려는 상황에서 개성공단의  전망은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나라와 FTA를 체결한 국가들이 개성공단의 물품을 `한국산'(Made In Korea)
으로 인정하기로 한데다 북한내 다른 공단의 생산품도 `한국산'으로 인증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FTA 협상 과정에서 개성산 물품이 한국산으로 인정되면 무관세로  수출할
수 있기 때문에 FTA는 개성공단의 판로 차원에서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탁신 치나왓 태국 총리는 서울방문때 약속했고, 메가와티 전  인도네
시아 대통령은 남북의 통일.평화 정책에 관심이 많은 분이고, 말레이시아도  가능하
다는 답을 받았다"고 주변국의 우호적인 분위기를 전했다.

    gija007@yna.co.kr
(끝)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54 미 국제개발처의 협박성 경고
정태욱
9798 2005-11-10
453 동진호 선원 상봉보도에 마찰 빚어져
정태욱
12183 2005-11-10
452 문타폰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
정태욱
11365 2005-11-10
451 버시바우 평화협정 체결에 노력
정태욱
13483 2005-11-09
450 "YS, 잠수함 침투에 대북 타격물 선정"
정태욱
12359 2005-11-08
449 미국은 북한의 안보우려를 해소해야(노벨 경제학 수상자 셸링)
정태욱
15669 2005-11-08
448 6자회담 성공시 北경제 7% 성장 가능<유엔보고서>
정태욱
11458 2005-11-07
Selected 개성공단의 가능성
정태욱
12742 2005-11-07
446 게시판에 새로 글을 올리며 [1]
정태욱
20933 2005-11-05
445 北유엔대표 "美인권정책 초강경 대응
정태욱
13442 2005-11-05
444 운세 무~료 내운세를 안보면 후회막심! 빨랑와여~%
내사주닷컴
13332 2005-10-31
443 [차량관리요령]시동키가 돌아가지 않는 경우!
누룽지
12478 2005-10-21
442 인권이 짖밝히면 나라도 없습니다.~!!
유영식
13017 2004-11-06
441 About the North Korean Issue
정태욱
14811 2004-10-07
440 미 대선과 한반도의 평화
정태욱
12834 2004-10-07
439 (통일축제) DMZ를 걸어서 가는 그날까지!^
지우다우
13710 2004-07-28
438 통일 대비해서도 대북 경수로 지속 바람직
정태욱
12110 2004-07-16
437 세계 20여개 기업 핵 기술 암거래
정태욱
13182 2004-07-10
436 퀴노네스 전 美국무부 북한담당관 인터뷰
정태욱
12308 2004-07-03
435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파병철회다 [1]
이경주
17639 2004-07-01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