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연구회 마당

민주법연이 발표한 성명서 모음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로그인을 하시면 댓글을 쓰실 수 있습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성/명/서



수신 : 귀 언론사 사회부

일시 : 2008년 9월 11일(목)

제목 : [성명서]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문의 : 배여진(인권단체연석회의 hrnet2004@hanmail.net / 016-263-6920)



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9월 10일 김양원 목사가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으로 임명되었다. 김양원 목사는 지난 3월 한나라당 장애인 비례대표 후보를 신청했다가 낙천되었으며, 지난 9월 2일까지 한나라당 당원이었던 한나라당 인사이다. 한나라당 윤리위원회 위원이면서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으로 임명되었던 최윤희 위원에 이어 한나라당 인사가 연속으로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으로 임명된 것이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독립성’을 생명으로 한다. 그런데 이렇게 특정 정치세력에 편향된 인사들이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되는 것은 국가인권위원회의 독립성은 물론 정치적 중립성마저 훼손시킬 우려가 깊다. 이렇게 계속되는 한나라당 인사의 인권위원 임명은 이명박 정부가 취임 초기 국가인권위원회를 대통령 직속기구화 하려는 시도와 맞물린다. 국가인권위원회를 어떻게든 이명박 정부의 입맛에 따라 쥐락펴락 하려는 속셈인 것이다.


김양원 목사는 누구인가. 그는 많은 언론에 알려진 것처럼 신망애 복지재단의 설립자이다. 하지만 신망애 복지재단 산하의 신망애 재활원은 지난 2000년 정부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나 감사원이 해당 시설 책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하였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사회복지시설의 비리나 인권유린을 감시해야 할 기구인데, 이러한 사회복지시설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사람이 어떻게 객관적으로 사회복지시설의 비리와 인권유린을 판단할 수 있겠는가.


이명박 정부는 국가인권위원회를 비롯한 중요한 국가기구의 보직에 ‘자기 사람’을 “일단 앉혀 놓고 보자” 식의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이는 절차 민주주의를 완벽하게 무시하고 있는 것으로, 이에 인권단체연석회의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위원 임명과 관련하여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시스템을 도입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국민과의 ‘소통’을 강조하는 이명박 정부는 ‘자기 사람 앉히기’를 위한 밀실인사추천이 아닌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여 특정정당의 인사가 아닌 “인권감수성”이 검증된 인사가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원이 되어야할 것이다. 


인권옹호 활동도 없고 인권감수성도 검증되지 않은 최윤희, 김양원 위원의 연속 임명은 인권활동가들의 피눈물나는 투쟁으로 설립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립 정신을 뒤흔드는 부끄러운 일이며 인권운동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다. 인권단체연석회의는 더 이상 이러한 인권위원 인선을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다.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원의 검증되고 투명한 인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정부는 더 이상 오만하고 편향된 인사 정책으로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립정신을 훼손하지 말아야할 것이다.


우리의 요구

1. 김양원은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직을 사퇴하라!

2. 최윤희는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 인권위원직을 사퇴하라!

3.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4.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정치적 개입을 중단하라!




2008. 9. 10

인권단체연석회의[거창평화인권예술제위원회,구속노동자후원회,광주인권운동센터,다산인권센터,대항지구화행동,동성애자인권연대,문화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기념)단체연대회의,민주노동자연대,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주주의법학연구회,부산인권센터,불교인권위원회,빈곤과차별에저항하는인권운동연대,사회진보연대,새사회연대,안산노동인권센터,HIV/AIDS인권연대나누리+,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울산인권운동연대,원불교인권위원회,이주인권연대,인권교육센터들,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인권운동사랑방,장애와? 慣퓜衫募玟碩?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장애인편의시설촉진시민연대,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전북평화와인권연대,전쟁없는세상,진보네트워크센터,천주교인권위원회,평화인권연대,한국교회인권센터,한국게이인권단체친구사이,한국DPI,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한국HIV/AIDS감염인연대KANOS(전국 41개 인권단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 연구회참여 사분위의 7.14 심의중단과 폐지를 촉구하는 전국 법학교수 및 변호사 공동선언 기자회견 file 조백기 2011-08-03 7822
108 연구회단독 김상곤 경기도 교육감 선거법 위반사건 의견서 file 이호영 2011-02-16 7803
107 연구회참여 검찰의 '김상곤 교육감 소환'에 대한 법학교수 성명서 file [1] 조백기 2010-01-18 12866
106 연구회참여 반노동 반민주 MB정권 규탄 교수연구자 기자회견문 김종서 2009-12-16 12760
105 연구회참여 신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졸속․부당 인선에 반대한다 김종서 2009-07-17 13561
104 연구회참여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의 인선절차에 관한 성명서 김종서 2009-07-17 12536
103 회원참여 검찰의 민주주의 파괴활동 중단을 촉구한다 / 법학교수 104명 김종서 2009-06-28 15370
102 회원참여 변호사 법학교수 시국선언문 : 인권과 민주주의의 후퇴는 막아야 합니다. 김종서 2009-06-25 17749
101 회원참여 신영철 대법관의 재판개입에 대한 법학자 선언 김종서 2009-06-25 13191
100 연구회참여 삼성SDS BW 저가발행사건의 손해액 산정 관련 논평 김종서 2009-06-25 13176
99 회원참여 학교법인 상지학원 정상화 방안에 관한 전국법학교수 검토 의견서 file 김종서 2009-06-25 13968
98 연구회참여 비정규법/최저임금법의 올바른 개정과 근로의 권리 실현을 위한 법률가 공동행동 김종서 2009-06-25 12538
97 연구회단독 <성명서> 대법원의 삼성 경영권 편법승계 판결에 대한 민주주의법학연구회 규탄성명 file 조백기 2009-06-03 13377
96 연구회참여 정부의 기간제법․파견법 개정안 입법예고에 대한 의견서 윤애림 2009-04-07 18881
95 연구회참여 반인권적 김태훈, 최윤희, 황덕남 위원을 강력 규탄한다! 총무간사 2008-12-18 14822
94 연구회참여 <성명서>한나라당의 과거사위 통합법안 규탄 성명서 이호영 2008-12-11 13615
93 연구회참여 <성명서>한나라당은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폐지 시도를 중단하라! 이호영 2008-12-11 13202
92 연구회참여 [기자회견문] 세계인권선언 60주년, 이명박 정부의 반노동자 정책 철회 촉구 법률/학술 단체 공동기자회견 file 이호영 2008-12-11 14549
» 연구회참여 국가인권위원회 최윤희·김양원 위원 사퇴하고, 이명박 정부는 공개적인 인사추천 검증 시스템을 도입하라! 이호영 2008-09-17 18428
90 연구회참여 국회는 반인권 전력자, 헌법정신 훼손한 김황식 감사원장 후보 임명동의를 부결하라 이호영 2008-09-08 1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