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11959
2005.11.11 (13:24:55)
부시 대통령이 오랜만에 정중한 얘기를 좀 했네요. 진즉에 이렇게 시작하였더라면....

말이라는 것이 어다르고 아다른데...


부시 "북핵 평화해결 생각에 의심여지 없다"(종합)


이태식 주미대사 신임장 제정에.."종교적 배경서 北인권 관심"

    (워싱턴=연합뉴스) 윤동영 특파원 =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북한에 관해선 핵문제를 포함해 모든 것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게 나의 생각이며, 이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이태식(李泰植) 주미대사로부터  신임장을제정받은 자리에서 또 "나에 대해 대북 군사공격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등 잘못  이해된 바가 많으나 전혀 그렇지 않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나의 관심도 대북 적대심과는 관계없고, 기독교인으로서 종교적 배경 때문에 북한 주민에 대한 강한  연민의 정을 가졌음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고 이 대사가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한미관계에 대해 "그동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협력,  양국 동맹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번  방한에서  노 대통령과 한미동맹 강화에 관한 얘기를 나누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사는 "그동안 한미동맹 관계를 잘 풀어왔으며, 이를 더욱 더 강화 발전시키겠다"는 노 대통령의 다짐을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 대사의 신임장 제정에 이 대사의 부임을 환영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해달라는 당부의 서한을 전했다.

    미국에 새로 부임하는 외국 대사들의 신임장 제정은 통상 일정 기간이 지난  뒤 그 기간에 부임한 여러 대사들이 한꺼번에 하지만, 이 대사는 한미 정상회담 배석이 가능토록 이례적으로 단독으로, 단시일에 신임장을 제정했다.

    이는 알렉산더 버시바우 신임 주한미대사가 지난달 16일 부임, 17일 곧바로  노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한 데 상응하는 배려라고 주미대사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대사는 12일 한미 정상회담 배석 등을 위해 일시 귀국한다.

    yd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5/11/11 07:12 송고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