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11177
2005.12.20 (17:09:20)
인권적 문제제기에 대하여 핵억제력 강화로 응답하는 것, 이는 미 강경파가 익히 예상하였을 수순입니다.



北외무성 "인권문제 거론에 핵억제력 강화"(종합)

<<외무성 대변인 언급 추가>>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9일  유엔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해 국권을 지키기 위해 핵억제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미국의 악랄한  인권소동  앞에서 우리가 다시금 찾게 되는 교훈은 인권이자 국권이고 인권옹호는 곧 국권수호"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나 대변인은 제5차 6자회담 참석 여부 등과 관련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인류의 전 역사는 국권은 오직 강력한 자위력에 의해서만 담보된다는  진리를 실증해주고 있다"며 "미국이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구실로 우리를 고립압살하기 위한 적대시 정책을 강화하면 할수록 우리는 핵무기 억제력을 포함한 자위적 국방력을 더욱 굳건히 다져나가는 것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유엔 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 "미국은 올해 유엔총회에서 자기의 추종세력을 사촉해 반공화국 인권결의가 채택되도록 했다"며 "얼마전에는 서울에 어중이 떠중이들을 모아놓고 `북조선인권국제대회'라는 광대놀음까지 벌여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기만적인 인권옹호 타령은 반미 자주적인 나라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과 무력행사, 정부 전복의 대명사"라며 "미국이 대조선 인권공세에 바싹 열을 올리고 있는 것은 어떻게 하나 우리의 정권교체를  실현해 보려는데 그 불순한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에게는 미국의 대조선 인권공세가 절대로 통할 수 없고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는 미국의 인권바람에 흔들릴 그러한 나약한  제도가 아니다"라며 "우리 인민은 사회주의제도에서 자기의 미래를 보고 이 고마운  제도를 위해 자신을 기꺼이 바치는 것을 가장 커다란 행복으로 여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부시패가 대조선 인권소동에 매달리면 달릴수록 그것은 오히려  저들자체의 저열성, 추악성만을 드러낼 뿐"이라며 "국제인권무대는 인민들의 자주적  권리를 유린하고 참다운 삶과 행복을 빼앗는 범죄적인 부시 행정부를 응당 인권재판의 피고석에 앉히고 가장 준렬한 선고를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엔총회는 지난 16일 제3위원회에서 채택돼 보고된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결의안'을 찬성 88, 반대 21, 기권 60으로 가결했으며 이 결의안은 법률적인  구속력은 없지만 191개 회원국이 승인한 만큼 정치적 영향력이 크다.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jyh@yna.co.kr
(끝)
2005/12/19 19:00 송고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