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9798
2005.11.10 (20:48:21)
미 국제개발처(USAID)가 WFP의 대부분의 식량을 제공한다지만, 왜 자기들이 앞에 나서서 얘기하는지 별로 듣기 좋지 않습니다. 그냥 WFP에 맡겨 두면 안됩니까? 하기야 미국은 남의 나라의 인도적 지원에 대하여도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려 하니, 자신들이 제공하는 식량에 대하여는 자신들의 구미에 맞게 해야 직성이 풀릴지 모르겠군요. 그런데 그것이 인권의 정신 맞습니까?
-----------------------------------------------------



"북한내 WFP 활동 중단.감축시 식량지원 중단

美 지원기구, 경고 성명 발표
    
    (워싱턴=연합뉴스) 윤동영 특파원 = 미 국제개발처(USAID)는 9일(현지시간)  세계식량계획(WFP)에 대한 북한 당국의 북한내 식량배급 활동 중단 요구와 관련,  "발표대로 식량배급 활동이 강제 중단되거나 감시활동이 (현 수준 보다)줄어들  경우" 대북 지원용 식량의 구매와 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USAID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 정부가 8월29일 WFP측에 연말까지 모든  인도주의 원조활동을 중단토록 통보함에 따라, WFP측은 식량 공여국측에 "북한내 배급활동을 11월 중순 끝낼 것이라고 알려왔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USAID는 "미국은 북한내 인도주의 상황에 대해 여전히 심각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전제하고, 그러나 "WFP의 북한 사무소가 현재의 모든 직원과  함께  북한내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보장되지 않으면" 지원식량이 필요한 계층에 돌아가도록 할  최소한의 보장 장치도 없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지난 6월 WFP를 통한 식량 5만t의 대북 지원 방침을 발표한  뒤  그동안 절반 가량을 이미 북한 주민들에게 배급했거나 현재 북한으로 수송중이다.

    이에 따라 미국의 대북 식량지원이 중단될 경우 아직 구매하지 않은 나머지  절반가량이 해당될 것이라고 USAID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주미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북한측이 요구한 WFP의 활동 시한이  임박한 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덤 어럴리 미 국무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USAID의 성명 발표 배경과 북핵 6자회담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한 질문에 "USAID의 결정은 식량 배급  감시활동에 대한 장애에 따른 것이지, 정치적인 게 아니다"며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yd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5/11/10 05:18 송고

 
Tag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