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토론 마당

로그인 후 자유로운 글쓰기가 가능한 게시판입니다.
이 게시판은 RSS와 엮인글이 가능합니다.
이 곳의 글은 최근에 변경된 순서로 정렬됩니다.
* 광고성 글은 바로 삭제되며, 민주주의법학연구회의 설립취지에 어긋나는 글은 삭제 또는 다른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 관리자에게 글을 쓸 때, 옵션의 "비밀"을 선택하시면 관리자만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
* 글을 쓰실 때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주소지 등)이 유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주십시오
조회 수 : 17639
2004.07.01 (15:59:26)
<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파병철회다>

국정원은 참으로 대단한 조직이다. 우선 첫째로 온 국민이 김선일씨의 비극을 보며 비통해 할 때 그의 죽음을 틈타 국정원을 ‘컨트롤 타워’로 하는 법안을 재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는 온 국민이 김선일씨의 비극을 보며 근본적 안전대책을 생각할 때 그의 죽음을 빌미삼아 참여정부 들어 대폭 권한이 강화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죽이기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는 온 나라가 ‘양지에서 일하고 양지에서 말하는’ 패러다임을 구축해 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보당국자의 말’ ‘국정원 관계자의 말’로, 그것도 보복 테러를 조장하는 일부 언론과 구태의연하게 교감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나아가 평화개혁 세력을 자임하며 지난 4·15 총선에서 과반수 의석을 차지한 열린우리당도 총선 종료 석 달도 채 안되어 만만치 않은 조직이 되어 가고 있는 것 같다. 국정원에 대문을 활짝 열어 지난 16대 국회에서 반인권, 반민주법안이라 하여 두 차례나 용도 폐기된 테러방지법의 재추진을 언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단서는 있는 듯하다. 국정원이 대(對)테러센터를 지휘하는 것만 피하면 된다는 것이다.

-두차례 용도폐기 다시거론-

하지만 설령 국정원이 대테러활동을 기획, 조정, 총괄하는 기능을 하지 않더라도 그러한 기능을 대신할 ‘제2의 국정원’은 여전히 인권을 침해할 소지를 안은 괴물 리바이어던의 모습을 할 것이다. 왜냐하면 대테러활동은 테러에 관한 정보수집을 뛰어넘어 ‘테러의 예방과 대응에 관한 제반활동’으로 그 범위가 무한정 늘어날 것이기 때문이다. ‘테러’와 ‘테러단체’ 역시 국제사회에서도 아직 그 개념에 대한 합의가 없다. 이러한 모호한 개념에 기대 대테러센터가 출입국 규제 요청권이나 감청권한, 군의 특수부대 요청권 등을 휘두르게 될 것이다. 내·외국인에 대한 일상적 감시와 사찰의 강화, 통신 자유의 침해 등이 ‘테러방지’라는 명분으로 정당화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선일씨의 죽음을 헛되이 하지 않는, 근본적인 테러활동 방지책은 국정원의 그림자가 엷어진 테러방지법의 재추진이 아니라 파병을 철회하는 길일 것이다. 요즘은 꽤나 잘 알려져 있는 조항이지만, 베트남 전쟁 때만 하더라도 없는 자식 취급당하던 헌법 조항이 두 개 있다. ‘대한민국은 침략적 전쟁을 부인한다’ ‘국군은 국토방위의 신성한 의무를 수행함을 사명으로 한다’는 조항이 그것이다. 온세계가 이라크전쟁은 대량살상무기 제거라는 미국의 주장을 신뢰하지 않고, ‘제국’이 된 미국의 명분없는 전쟁이라 인식하고 있는 이 마당에 왜 국익이라는 미제 군수품 옷을 입으려는지 알 길이 없다. 결국 그 낡은 옷이 선량한 대한의 남아 김선일, 살고 싶다고 절규하는 김선일을 저 세상으로 보냈다.

그를 저 세상으로 보낸 낡은 옷은 그것뿐만이 아니다. 한번 결정한 외교·안보정책은 흔들림없이 추진해야 하며, 심지어 그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원칙이라고 믿는 그 어리석음이 그를 저 세상으로 보낸 것이다. 그러나 이제 우리 스스로 묻고 답해야 한다. 중대한 상황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성찰없이 계속하는 것이 과연 일관성인 것인지, 무고한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하는 일관성이 과연 국민주권 국가의 민주주의인 것인지. 비등하는 파병철회론을 무시하고 일관성만 고집하는 것이 국민주권 국가에서 국민의 의사를 확인하는 길인 것인지.

그러나 무엇보다도 성찰이 필요한 부분은 평화와 개혁 그리고 국익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일 것이다. 민의를 확인·표시하여야 할 국회에서조차 현 시국의 평화와 개혁이 무엇인지 재론의 여지가 없다면 국민의 의사는 어디에서 표시되고 결집되어야 한다는 말인가.

-파병철회가 근본 해결책-

더구나 평화와 개혁세력임을 자처하며 국회에 입성한 다수의 의원들이 ‘추가파병 재검토 결의안’에 서명조차 하지 않은 것을 보면, 아둔한 한 사람인 나로서는, 무엇을 위한 평화와 개혁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파병을 철회하지 않는 것이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지, 그것도 모자라 추가파병을 하는 것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어떻게 도움이 된다는 것인지, 근거를 가지고 공개적으로 국민들과 대화할 때이다.


2004.07.03 (11:44:40)
정태욱
국정원이 NSC를 제압하려 든다는 얘기는 정말 우려되는 소식이군요. 좋은 글을 올려주어 고맙습니다.
(*.229.72.51)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54 미 국제개발처의 협박성 경고
정태욱
9798 2005-11-10
453 동진호 선원 상봉보도에 마찰 빚어져
정태욱
12183 2005-11-10
452 문타폰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
정태욱
11365 2005-11-10
451 버시바우 평화협정 체결에 노력
정태욱
13483 2005-11-09
450 "YS, 잠수함 침투에 대북 타격물 선정"
정태욱
12359 2005-11-08
449 미국은 북한의 안보우려를 해소해야(노벨 경제학 수상자 셸링)
정태욱
15667 2005-11-08
448 6자회담 성공시 北경제 7% 성장 가능<유엔보고서>
정태욱
11458 2005-11-07
447 개성공단의 가능성
정태욱
12742 2005-11-07
446 게시판에 새로 글을 올리며 [1]
정태욱
20933 2005-11-05
445 北유엔대표 "美인권정책 초강경 대응
정태욱
13442 2005-11-05
444 운세 무~료 내운세를 안보면 후회막심! 빨랑와여~%
내사주닷컴
13332 2005-10-31
443 [차량관리요령]시동키가 돌아가지 않는 경우!
누룽지
12478 2005-10-21
442 인권이 짖밝히면 나라도 없습니다.~!!
유영식
13017 2004-11-06
441 About the North Korean Issue
정태욱
14811 2004-10-07
440 미 대선과 한반도의 평화
정태욱
12834 2004-10-07
439 (통일축제) DMZ를 걸어서 가는 그날까지!^
지우다우
13710 2004-07-28
438 통일 대비해서도 대북 경수로 지속 바람직
정태욱
12110 2004-07-16
437 세계 20여개 기업 핵 기술 암거래
정태욱
13182 2004-07-10
436 퀴노네스 전 美국무부 북한담당관 인터뷰
정태욱
12307 2004-07-03
Selected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파병철회다 [1]
이경주
17639 2004-07-01
Tag List